미래의 이 자라는 행복 도서관♡♡
home > 자료검색 > 이달의 추천도서

이달의 추천도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독살로 읽는 세계사

독살로 읽는 세계사 포스터
  • 저자엘리너 허먼
  • 출판사현대지성
  • 줄거리철저한 고증과 최신 법의학 지식을 토대로 당대에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독살 사건의 진상을 추적해나간다. 그 과정에서 독을 감별하고 해독제를 만든다며 야단법석을 떨던 사람들이 도리어 지저분한 생활환경, 사람 잡는 화장품, 어처구니없는 치료법 때문에 병들고 죽어갔다는 사실을 밝히며, 욕망과 음모와 살인이 들끓었던 유럽 왕실의 속살을 그대로 보여준다. 또한 김정남 암살 사건처럼 더욱 정교하고 악랄해진 오늘날의 사례를 살펴보면서 구시대의 유물인 줄 알았던 정치적 독살이 지금도 진행 중임을 일깨운다. 고정관념을 깨뜨리는 충격적인 내용, 소설처럼 흥미로운 전개로 권력의 속성과 인간의 욕망을 적나라하게 그려낸 이 책을 통해서 역사를 새롭게 바라보는 눈과 예리한 통찰력을 얻게 될 것이다

당신과 나의 아이디어

당신과 나의 아이디어 포스터
  • 저자김하나
  • 출판사세개의 소원
  • 줄거리창의성을 정의하는 최고의 교양서로 인정받기도 했다. 늦은 밤, 작은 술집에서 펼쳐지는 아이디어에 관한 대화는 예술, 역사, 정치 등 수많은 장르와 층위, 사소하거나 위대한 사건들을 누비며, 재능과 천재성을 배제하고 아이디어를 생산하는 과정에 매우 구체적이고 세부적으로 다가간다. 이야기의 끝에 다다르면 뜬구름 같던 창의성은 그 허상이 무너지고 손에 잡힐 듯한 실체가 된다. 반전과 감탄을 자아내는 한없이 흔하고, 가볍고, 흥미로운 이야기 속에 창의성 앞에 작아지는 보통 사람을 위한 아이디어 생산법이 숨어있다.

미식으로 세계일주

미식으로 세계일주 포스터
  • 저자타드 샘플, 박은선
  • 출판사중앙북스
  • 줄거리서울에서 서귀포까지, 뉴욕 베이글부터 나폴리 피자까지- 익숙한 동네에서 낯선 음식을 만난다! 11만 트위터리안이 믿고 따르는 음식 문화 큐레이터 잇쎈틱, 99가지의 ‘한국 속 세계의 맛’을 소개하다! 한국 사는 미국 사람 타드 샘플(Todd Sample)과 음식 문화 전문 프로모터 박은선(Sara Eunsun Park), 두 사람은 그 나라, 그 도시의 셰프들이 선사하는 ‘진짜 그 맛’의 감동을 알리고자 앞장서 왔다. 이들은 이 책을 통해 아란치니를 정성껏 요리하는 서울 서교동의 시칠리아 음식 전문점부터 피스코 사워를 맛볼 수 있는 평택의 페루비안 레스토랑, 수원 영동 시장의 브라질 식당, 팔라펠과 후무스를 요리하는 제주 첫 예멘 음식점에 이르기까지, 음식을 넘어 문화를 경험하게 하는 보석 같은 공간들을 한데 엮어 소개한다. 우리는 여행하기 위해 먹고, 때로는 먹기 위해 여행한다. 낯선 나라에서 새로운 음식을 맛보는 재미가 쏠쏠하거니와, 좋아하는 음식의 본고장을 찾아 여행하는 즐거움 또한 만만찮다. 파리에서 바게트를 뜯거나 뉴욕에서 베이글을 베어 물며 끼니를 때웠던 추억에 울컥 하는 당신이라면, 쌀국수를 찾아 하노이로, 딤섬 먹겠다고 홍콩으로 떠났던 날들이 그리운 당신이라면, 이 책과 함께 발 닿는 대로 자신만의 새로운 미식 여정을 만들어 보아도 좋겠다.

인간만세

인간만세 포스터
  • 저자오한기
  • 출판사작가정신
  • 줄거리 그의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기존 소설의 관습과 문법을 비틀며 ‘소설 이후의 소설’이라는 새로운 형식을 향해 종횡무진 나아간다. 소설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청탁으로, 작품을 써야 하는 소설가 ‘나’의 이야기로 시작된다. 소설을 구상하는 과정에서 나는 그간 있었던 도서관에서의 일화들을 떠올리고 있는데, 그의 앞에는 중대한 두 가지 문제가 놓여 있다. 바로 강연용 무선마이크를 분실했다는 것과 어디선가 계속 ‘똥!’이라는 외침이 들려온다는 것. 상주 작가 자리를 위태롭게 하는 마이크는 과연 어디로 갔을까, 그리고 이 괴이한 외침은 도대체 누구의 짓일까. ‘나’는 이 두 가지 문제를 두고 무척이나 괴로워하는데, 상주 작가를 그만두면 될 일이겠지만 그리 간단하지만은 않다. 문학이란 과연 무엇이고, 인간 존재란 또 무엇인가라는 거대한 질문들이 ‘똥!’이라는 단말마로 요약되고 마는 것을 가만히 두고 볼 수만은 없는, ‘나’는 다름 아닌 ‘작가’이기 때문이다.
1l 2 l 3 l 4 l 5 다음 끝
  • 담당부서 : 평생교육과
  • 담당자 : 장원익
  • 전화번호 : 052-226-6993
  • 최근 업데이트:2021-06-28
TOP
현재페이지 콘텐츠 만족도 조사

홈페이지의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셨습니까?